열린광장


열린광장
회원토론마당

미국 Carter 전 대통령의 방북을 앞두고 (박찬진회원 - 작성일 | 11.04.2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외교협회 작성일11-05-13 13:37 조회310회 댓글0건

본문

Carter 전 대통령이 핀랜드, 아일랜드, 노르웨이 등의 행정수반을 지낸 인사들, 소위 “세계 원로(Elders)”들과 곧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카터 전 대통령으로서는 1994년, 2010년 방북에 이어 3번째 방북인 바, 북한 문제 해결 지원을 위한 동인의 끈질긴 관심이 놀랍다.
얼마 전 북한은 선전 매체를 통해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에 큰 기대를 들어 내었다. “천안함 침몰 및 연평도 포격 상황 이후 무엇보다도 조.미 간의 직접 협상이 필요하다”라 하면서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을 북한, 미국간의 협상 맥락에서 언급하려 하였다.
물론, 미국 정부는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은 어디까지나 사적 방문이라고 미리 선을 그어 놓기는 했다.
한편, 카터 전 대통령은 방북 후 한국을 방문, 한국 정부에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라 하고, 우리 정부는 “나쁠 것 없다”는 반응이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카터 전 대통령이 북한 핵 문제가 처음 제기된 1994년에도 북한을 방문, 소위 북한 핵 문제 타결을 위한 방안에 합의한 후 한국을 방문했던 사실을 기억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다소의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왜냐하면, 카터 전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큰 테두리의 문제에 관해서는 한국과 직접 협상하지 않겠다는 북한의 입장에 영합하는 측면이 많기 때문이다. 카터 전 대통령은 예나 지금이나 북한과 우선 얘기를 해 보고 그 결과를 기정 사실화 해 한국 정부에 부과하려는 면이 보인다. 이번 방북에 앞서 중국을 방문, 일부 당국자들과 만난 후 방북 하려는 것과는 대조 되는 태도다.
이번 방북에서는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평화협정 체결 문제와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를 주로 논의 한다고 한다.
비록 사적 자격의 비공식 협의라고는 하지만, 평화협정 체결 문제와 관련 한국을 배제 하고 미국하고만 협의를 하려는 북한 태도에 영합하는 것인데, 1994년 미국, 북한 간의 북한핵합의(Nuclear Frameworks Agreement)타결 시 이를 지원한 카터 전 대통령의 태도와 일치 한다.
도대체, 카터 전 대통령은 왜 이러시는가? 대외 정책에 있어서 인권외교 강화를 내세워 집권한 카터 대통령은 집권 중 인권을 내세워 한국을 무던히도 어렵게 했다.
이승만 대통령의 탁월한 외교적 수완으로 체결한 한미상호방위협정에 의거, 한국 방위를 위해 주둔해 온 미군을 일방 철수 시키겠다고 언명하여 우리 정부의 자주 국방 능력 제고를 위한 촉매 역할도 하긴 했다.
카터 전 대통령의 이런 태도는 한국을 포함 한반도의 지정학적(Geo-political), 지경학적(Geo-economic) 가치를 아주 낮게 평가해, 한국을 태평양방위선(Pacific Security Perimeter)에서 제외, 미군을 철수시켜 결국 6.25를 촉발시킨 Truman 대통령 행정부의 애치슨 국무장관의 정책을 연상 시킨다.
한국전쟁이 정전된 지도 반세기가 넘었고, 동서 냉전이 끝난 지도 어언 20년이 넘었다. 그럼에도 불구, 남북한 관계는 실질적으로 큰 진전을 보지 못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자신이 잘 모르는 한반도 관련 역사를 잘 들여다 보아야 한다. 그래서, 역사적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경계 해야 한다.
자신에게는 세계 원로로서의 하나의 가벼운 발걸음이 될 지 모르지만, 결과적으로 한반도 위에 살고 있는 어느 민족의 운명을 가름할 수 있는 결정적인 행보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카터 전 대통령은 1979년 대통령으로서의 공식 방한 중 가진 박정희 대통령과의 면담 시, 한국의 안보 상황에 관해 오래 동안 발언한 박 대통령에 대해 “강의를 받은 것 같았다”고 하면서 기분이 안 좋았다는 후문이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이 혹시라도 이 글을 보더라도 언짢아 하지 않기를 빈다.

박찬진회원 - 작성일 | 11.04.2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열린광장
회원토론마당

  Total 46건 1 페이지
회원토론마당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46 한국외교협회의 추계 2017야유회 참석후기
글쓴이: 신희석 | 일자: 10-27 | 조회: 673
신희석
10-27
673
45 미래지향적인 한.중.일 동북아 3국 관계 발전을 위한 고민을 하…
글쓴이: 강성주 | 일자: 07-04 | 조회: 816
강성주
07-04
816
44 미국,캐나다,일본 견문기(見聞記).
글쓴이: 박찬진 | 일자: 06-18 | 조회: 620
박찬진
06-18
620
43 대중교통편을 이용해 편하게 협회를 방문했으면 하는 생각에서..… 댓글(1)
글쓴이: 강성주 | 일자: 11-30 | 조회: 706
강성주
11-30
706
42 2015년 회원업무수첩(다이어리) 후반부에 날짜를 명기했으면 함…
글쓴이: 강성주 | 일자: 11-30 | 조회: 661
강성주
11-30
661
41 협회 회장 선출절차는 바뀌어야!!
글쓴이: 문 동석 | 일자: 11-07 | 조회: 623
문 동석
11-07
623
40 답변글 제안 하나 : 회장선거에 대한 회원들의 관심이 제고되는 방향으로…
글쓴이: 강성주 | 일자: 11-30 | 조회: 603
강성주
11-30
603
39 [손훈] 이메일 변경
글쓴이: 손훈 | 일자: 12-27 | 조회: 596
손훈
12-27
596
38 최대통령의 추모서 "자네 출세했네"를 출간하다.
글쓴이: 권영민 | 일자: 04-30 | 조회: 605
권영민
04-30
605
37 고무도장이나 새기기 쉬운 감자도장이나 가짜도장이란 마찬가지이다.…
글쓴이: 권영민 | 일자: 04-04 | 조회: 675
권영민
04-04
675
36 낙선제에서 오래오래 살고 싶어요. 아~우리나라 대한민국!
글쓴이: 권영민 | 일자: 04-01 | 조회: 608
권영민
04-01
608
35 대선후보 지지 성명서 관련 어느 선배님 전화 한 통화를 받고나…
글쓴이: 관리자 | 일자: 12-08 | 조회: 541
관리자
12-08
541
34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그런 사람이었다.
글쓴이: 권영민 | 일자: 10-30 | 조회: 417
권영민
10-30
417
33 여수박람회를 아직 방문하지 않은 분들을 위한 제언
글쓴이: 강성주 | 일자: 07-21 | 조회: 361
강성주
07-21
361
32 (지급)외교가 국력이다!’라는 후보의 합동토론회 개최(4.2)
글쓴이: 강성주 | 일자: 04-02 | 조회: 373
강성주
04-02
373
31 강대사의 소천 소식을 접하고!
글쓴이: 권영민 | 일자: 12-23 | 조회: 484
권영민
12-23
484
30 답변글 답글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1-18 | 조회: 386
외교협회
01-18
386
29 외교협회, 이런 점은 개선해 주십시오.
글쓴이: 박찬진 | 일자: 11-11 | 조회: 369
박찬진
11-11
369
28 MBC보도 내용
글쓴이: 박찬진 | 일자: 07-27 | 조회: 370
박찬진
07-27
370
27 애국가 아리랑
글쓴이: 김용규 | 일자: 06-24 | 조회: 363
김용규
06-24
363
26 잇단 자살, 협동원리 터득해야 / 김재범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30 | 조회: 390
외교협회
05-30
390
25 탈북자를 통일의 일꾼으로 / 김재범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30 | 조회: 345
외교협회
05-30
345
24 "외교통상부 스캔들 터지지 않으려면"
글쓴이: 박찬진 | 일자: 05-28 | 조회: 379
박찬진
05-28
379
23 회원토론마당 게시판 이용안내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24 | 조회: 595
외교협회
05-24
595
22 협회 홈페이지 개선
글쓴이: 김용규 | 일자: 05-20 | 조회: 368
김용규
05-20
368
21 아랍 회화(繪畵) 1점
글쓴이: 박찬진 | 일자: 05-14 | 조회: 342
박찬진
05-14
342
열람중 미국 Carter 전 대통령의 방북을 앞두고 (박찬진회원 - 작…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13 | 조회: 311
외교협회
05-13
311
19 "역사의 수레바퀴는 굴러가야 한다" (박찬진회원 - 작성일 | …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13 | 조회: 346
외교협회
05-13
346
18 노장들의 일처리가 더 꼼꼼하다고 하네요!(박찬진회원 - 작성일 …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13 | 조회: 381
외교협회
05-13
381
17 FTA 우리말 번역을 앞으로는 외교협회가! (박찬진회원 - 작성…
글쓴이: 외교협회 | 일자: 05-13 | 조회: 379
외교협회
05-13
379
게시물 검색







한국외교협회 | 개인정보 보호관리자: 박병옥 | E-mail: it@kcfr.or.kr
주소: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TEL: 02-2186-3600 | FAX: 02-585-6204
Copyright(c) 한국외교협회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1004pr